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9월26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 치매노인 39% '배우자'가 돌봐
치매노인 가족 55% "교대할 사람 없이 혼자 돌봐"
등록날짜 [ 2015년02월24일 21시44분 ]

[여성종합뉴스/ 이경문기자]  서울시는 지난해 6~8월 치매 노인을 돌보고 있는 가족을 대상으로 '서울시 치매관리사업 등록 치매 어르신 관리현황' 실태조사를 실시, 24일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설문에 응답한 서울시 재가치매 노인의 일반적인 특성을 보면 여자가 66.1%로 남자 33.9%보다 많았으며 평균연령은 80.8세였다.


동거 형태는 배우자 없이 가족과 동거하는 경우가 34.6%로 가장 많았으며 배우자와 동거 30.5%, 배우자와 다른 가족과 동거 19.4%, 독거 13.8%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치매 노인을 주로 돌보고 있는 가족은 배우자가 39%로 가장 많았고 이어 딸(23.6%), 아들(14.6%), 며느리(12.9%) 순이었다. 이 중 55%는 교대할 사람 없이 혼자서 돌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이 치매 노인을 간호하는데 하루 평균 9시간을 소요했으며 52%는 월평균 가구 소득 대비 돌봄 비용이 '부담스럽다'고 응답했다.


치매 노인의 돌보는 가족의 건강상태의 경우 35.4%가 '매우 나쁘다' 혹은 '나쁜 편이다'라고 답해 치매 노인 가족의 건강관리 및 휴식지원 서비스 등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치매 가족의 많은 수가 환자를 돌보기 위해 직장을 그만두거나 사회활동을 하지 못했다"며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한 비용 지출로 경제적 어려움과 심리적 부담감, 우울 증상, 건강관리 기회 감소 등의 문제를 호소했다"고 설명했다.


또 가족은 치매 노인의 요구와 의존성에 대해 부담감을 가장 많이 느끼고 있으며 치매 어르신과 가족의 미래에 대한 대처 계획을 세우는 것에도 두려움이 있다고 답했다.


한편 치매 노인 가족은 '환자가 행복해 하면 기쁘다'라는 항목과 '시설로 보내지 않고 끝까지 돌보고 싶다'라는 항목에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는 가족이 치매 노인을 돌보는데 부양 부담감을 느끼면서 동시에 가족으로서 치매 노인을 돌보고 있다는 만족감과 환자의 행복감에 보람을 느끼고 있는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번 조사는 치매관리사업 데이터베이스에 등록된 치매 노인을 돌보고 있는 가족 4%(1395명)를 무작위 추출해 설문에 동의한 656명 중 360명을 대상으로 설문지를 이용한 1대1 방문 면접조사로 진행됐다.


서울시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치매 진행 단계와 가족 특성을 고려한 개인별 맞춤형 통합 가족 프로그램 '희망다이어리'를 확대하고 등급 외 경증 치매 노인 돌봄을 위한 '기억키움학교'를 지난해 5곳에서 올해 10곳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 공공노인 요양원 3곳과 데이케어센터를 지난해 248곳에서 올해 268곳으로 확대 설치하는 등 치매·요양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올려 0 내려 0
관리자만 송고 가능하도록 설정됨
이경문 (kmrh@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살리기, 성북만 같아라 (2015-02-24 23:03:38)
부평구의원, 술취해 택시기사 폭행 물의 (2015-02-24 20:42:07)
이재정 의원, ”2014년 이후 투...
원유철 의원, 이산가족 상설면...
KISA, 한글날 맞이 ‘한글 도메...
인천경찰청, 11개 경찰관서 경...
인천공항, 10월 1일부터 다자녀...
박병석 의원, 작년 우리국민 ...
하태경 의원, 연간 버려지는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