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1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여성넷 > 여성넷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동구, 주민 행복 위해 동마다 문턱 없는 ‘상담소’ 운영
등록날짜 [ 2018년07월10일 13시19분 ]

맘맘상담사 포스터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강동구가 17개 전 동주민센터에 심리상담사 전문가 ‘맘·맘 상담사’를 배치하며 주민들의 마음건강 돌보기에 나섰다.

 
‘맘·맘’은 엄마를 뜻하는 ‘맘(mom)’과 마음의 줄임말 ‘맘’을 합쳐 만든 브랜드 네임이다. 엄마의 마음으로 지역주민들을 돌보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요즘 대부분의 청소년들이 학업 스트레스, 또래 갈등 등 다양한 이유로 몸과 마음이 지쳐있다.


부모들은 이러한 자녀들과 소통하는 게 힘들고 올바르게 양육하는 법을 찾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 지속적인 심리상담이 필요하지만 진료비나 거리 등 제약이 따라 정신건강 챙기기에 소홀해진다.
 

이러한 문제를 마을 안에서 해결해보자는 취지에서 구는 지난해 8월 전국 최초로 모든 동주민센터에 맘맘상담사를 배치했다. 월평균 약 50건의 상담이 진행됐으며, 자녀양육, 가족관계, 정서적 문제 관련 상담이 주로 이뤄졌다.


올해도 맘맘상담사는 주민들이 쉽게 찾을 수 있도록 동주민센터마다 배치돼 상담창구를 맡는다. 주민들의 ‘심리·정서적 지원’은 물론, 지속적 사례관리를 통해 기초학습·진로 멘토링 지원 등 ‘학습 돌봄’과 고위험군 강동구정신건강복지센터 연계,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사업과 연계한 취약계층 발굴 등 ‘생활 돌봄’으로 다각적 지원을 확대·연계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맘맘상담사가 부모들의 자녀 걱정, 아이들이 쉽게 말 못하는 고민들을 풀어내는 소통 창구가 되길 바란다”면서 “주민들의 삶 가까이에서 주민들의 마음을 살피고 보듬는 정책으로 따뜻한 공동체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강동구민이라면 누구나 가까운 동주민센터에 방문해 무료로 고민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동별로 상담사 방문 시간이 다르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여성가족부 17일부터 성범죄자 취업제한 대상기관 확대 시행 (2018-07-10 14:53:54)
여성가족부 불법촬영 등 디지털 성범죄 근절 집중단속 결과 발표 (2018-07-09 07:48:28)
영광군 ‘천년의 빛 영광’ 브...
동대문구와 건축사회 지역사...
기상청・산림청・농촌진흥청 ...
과천시 ‘2018 경기도 사회적경...
서울시, 종각역 유휴 지하공간...
곡성군, 자연생태관광 브랜드 ...
‘울산시 미래비전위원회’출...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