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16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 생활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포항 피서객 400만명 가까이 줄어 .....
"포항국제불빛축제 영향인가, 다른 원인인가." 분석중
등록날짜 [ 2019년08월20일 10시13분 ]

[여성종합뉴스] 20일 경북도는 올해 경북 동해안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은 102만2천973명으로 지난해 499만1천743명의 20.5%에 불과했다며 피서객이 80%나 줄어든 이유는 무엇보다 포항을 찾은 피서객이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포항 6개 해수욕장 피서객은 지난해 417만8천135명이었으나 올해 21만6천48명으로 400만명 가까이 급감했다.


경북도와 포항시는 7월말∼8월초 영일대해수욕장에서 개최하던 포항국제불빛축제를 5월말∼6월초 형산강 둔치에서 개최함에 따라 포항 피서객이 줄어든 것으로 본다.


포항시는 매년 3∼5일간 개최한 포항국제불빛축제에 150만∼200만명이 찾았다고 발표해 왔다.


그러나 올해에는 포항국제불빛축제 방문객이 피서객 집계에서 빠진 것이 포항뿐만 아니라 경북 동해안 해수욕장 피서객수에도 영향을 미쳤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포항 피서객이 400만명이나 줄어든 것은 국제불빛축제 시기·장소 변경 때문만으로 보기 어렵다는 지적이 많다.


경북도는 해수욕장보다는 다양한 놀이시설과 편의시설을 갖춘 물놀이장이나 호텔 등에서 더위를 나는 쪽으로 여가문화가 바뀌거나 7월에 날씨가 궂었던 데에 원인이 있다고 분석한다.


일각에선 해수욕장 주변 식당이나 숙박시설 요금이 지나치게 비싸 국내 여행을 기피하거나 경기 침체로 씀씀이를 줄인데 따른 영향 때문이란 의견을 내놓는다.


포항시 관계자는 "관광객 유치를 위해 영일대해수욕장 야간개장을 도입하거나 본격적인 피서철에 맞춰 모래조각페스티벌을 개최,다각적인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올려 0 내려 0
최용진 (kingyongjin@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 스마트팜 혁신밸리 추진 가속도 (2019-08-20 11:58:33)
강남구, 추석맞이 직거래 장터 최대 30% 할인 (2019-08-20 05:57:31)
진도군, 인구 감소 극복을 위...
구로구, 태양광 스마트 퍼걸러...
완도군, 5일 시장 공영주차장 ...
손금주 의원, 개물림 사고 피...
(사)진도아리랑보존회 ‘아리...
신안군 섬 우럭축제 취소
오곡이 익는 9월, 경기평화광...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