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9월26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 여행/레져/축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목포‘夜한 문화재 여행’ 목포야행, 호응 속 마무리
등록날짜 [ 2018년09월11일 19시25분 ]

목포야행-인력거 체험 중인 김종식 목포시장(오른쪽)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2018년 목포 원도심의 밤이 인파로 북적였다.


목포시는 지역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한 야간형 문화향유 프로그램인 목포야행을 ‘1897 목포모던타임즈’라는 주제로 지난 7~8일 실시했다.


목포야행은 최근 국가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을 중심으로 창작센터 나무숲부터 유달초등학교(구 심상소학교)거리와 근대역사관(구 일본영사관), 이훈동정원, 목포진역사공원, 노적봉 등 원도심 일원에서 펼쳐졌다.


행사장 일원은 도로 폭이 넓지 않고, 건물 높이가 낮아 관람객이 거닐고 싶은 마음을 갖게 했다. 선선한 날씨와 2km에 걸쳐 설치한 청사초롱은 가을밤의 낭만과 운치를 더했다.


목포야행은 프로그램 하나하나 목포의 역사, 성장과 당시의 문화와 가치를 알리는 행사 위주로 편성됐다. 특히 유달초등학교 앞은 1945년 목포시민들이 광복의 기쁨을 표현한 당시 조형물을 복원해 포토존으로 활용,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길거리에서 펼쳐진 공연, 체험프로그램, 푸드트럭 등 다양한 즐길거리도 목포야행의 매력을 더했다.  1흑3백 체험, 마술공연, 50여개 업체가 참여한 플리마켓(벼룩시장), 괜찮아 마을 청년들의 타악퍼레이드 등 길거리 곳곳에서 펼쳐진 다양한 프로그램은 밤나들이객에게 재미를 선사했다.


개막공연의 ‘불멸의 사랑 공생원’과 폐막공연의 ‘찬란히 빛나리 목포의 이난영’, 근대역사관 뜰에서 열린 ‘근대가요콘서트’도 발길을 머물게 했다.


이처럼 목포야행은 폭염에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고, 색다른 문화프로그램을 갈망했던 시민과 관광객의 요구를 충족시켰다. 관람객 상당수도 ‘목포 원도심이 살아나는 느낌이다’, ‘평소 야간에는 인적이 드믄 공간을 활용해 목포만이 가진 장점의 문화관광컨텐츠를 발굴했다’, ‘야행을 상설화시킬 필요가 있다’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김종식 시장은 “올해 처음으로 열린 야행은 근대문화재를 활용한 목포 대표 야간 문화콘텐츠로서 도시 브랜드 가치를 향상시켰다. 지역 예술자원을 활용하고, 시민들과의 협업으로 진행돼 더욱 의미가 크다”면서 “오는 10월 26~27일 실시되는 2차 야행 전시, 체험 행사 위주로 개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관리자만 송고 가능하도록 설정됨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꽉 채워진 도심 속 2018 순천푸드아트페스티벌 (2018-09-11 19:29:10)
강남구, ‘2018 강남페스티벌’ 개최 (2018-09-11 14:42:24)
이재정 의원, ”2014년 이후 투...
원유철 의원, 이산가족 상설면...
KISA, 한글날 맞이 ‘한글 도메...
인천경찰청, 11개 경찰관서 경...
인천공항, 10월 1일부터 다자녀...
박병석 의원, 작년 우리국민 ...
하태경 의원, 연간 버려지는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