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09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환경넷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충북농기원, 김장배추‘무름병’예방 방제 당부
등록날짜 [ 2021년10월18일 09시17분 ]

[여성종합뉴스]충북농업기술원(원장 서형호)은 최근 배추에 무름병, 검은무늬병 등의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병해충 방제 및 재배 관리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충북지역 배추 주산단지인 청주와 괴산지역에서는 지난해 무름병 발생은 1% 이내로 매우 낮았으나, 금년도에는 11.5%로 전년대비 11.5배 많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역별로는 청주가 12.3%, 괴산이 10.6% 순으로 나타났다.

 

배추 무름병 발생의 주된 원인은 잦은 강우로 배추 정식 후 9월 상순부터 10월 상순까지 전년대비 평균기온은 1.9℃ 높았고 강수량도 1.8mm 많아 무름병균이 생육하기에 좋은 조건이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

 

배추 무름병은 충북지역에서 대체로 9월 중하순부터 발생이 시작되며, 발생이 되면 배춧잎 밑둥이 초기에는 수침상의 반점으로 나타나고 이후 점차 잎 위쪽으로 갈색이나 회갈색으로 변하면서 썩기 시작한다.

 

감염 부위는 무르고 악취가 나며. 병원균은 병든 식물의 잔재나 토양속에서 존재하다가 이듬해 병을 일으킨다.

 

무름병 발생 포장은 병원균이 토양에 오랫동안 생존하기 때문에 벼과나 콩과 작물로 2~3년 동안 돌려짓기를 하는 것이 좋다.


또한, 배추 생육시기에는 배수와 통풍이 잘 되도록 기술적 조치도 필요하다.

 

방제 방법은 적용약제를 구입하여 7~10일 간격으로 2~3회 살포하며, 수확 전 안전 사용회수와 사용가능 시기를 철저히 고려해야 한다.

 

도 농업기술원 친환경연구과 박영욱 박사는 “김장배추가 한창 생육이 왕성한 시기에 잦은 강우로 인해 무름병이 발생되고 있는 양상이다.”라며, “배추재배 농가에서는 포장 상태를 확인하신 후 전용약제 살포로 피해가 나타나지 않도록 방제할 것을 당부 드린다.”라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민일녀 (lymin000@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울산보건환경연구원, 지난해 울산 대기질 ‘맑음’ (2021-10-18 09:24:01)
도봉구, 친환경 위생해충 기피제 자동분사기 추가 설치 (2021-10-18 06:41:28)
해남군 관광 사진‧영상 공모...
구례군, 축제·관광대상 평가 ...
전남도 김영록 지사, 여성기업...
함평군, “청년, 미래를 꿈꾸...
광주광역시 자원봉사센터에 K...
나주 왕곡면 주민자치위원회, ...
순천시의회, 2021년 행정사무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