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1월25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단체/보도자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 산 무안군수, 시도 통합청사 소재지 관련 입장 밝혀
등록날짜 [ 2020년10월29일 21시59분 ]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김  산 무안군수가 최근 대두되고 있는 광주·전남 통합 논의와  관련하여 ‘시·도 통합청사는 남악에 위치해야 한다.’는 김영록 전남지사의 입장에 의견을 같이 한다고 밝혔다.

 

김 군수는 “시·도 통합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반대하지만 통합 논의의 출발은 현 도청소재지인 남악신도시를 통합 청사의 소재지로 한다는 것을 인정하고 시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다수 시장·군수들께서도 현 도청소재지에 통합 청사를 설치하는 것에 의견을 같이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현 도청이 소재해 있는 지역의 군수로서 통합 청사가 타 지역에 설치될 경우 남악신도시의 심각한 공동화를 유발하고, 상대적 으로 열악한 서남권 지역의 낙후가 가속화될 것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광주·전남 균형발전과 서남권의 지속가능한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서는 반드시 시·도 통합청사가 남악에 그대로 유지되어야 한다.”며,

 

과거 도청의 남악 이전 문제로 인해 지역공동체에 심각한 어려움을 촉발시킨 사례를 또 다시 반복하여 지역 간 갈등을 유발하는 것은 대단히 소모적인 논쟁이 될 것이라는 우려를 표명했다.

 
최근 김영록 도지사는 기자간담회와 도정질문에서 연이어 광주· 전남 통합에는 원칙적으로 찬성하지만 다수 도민들의 여론을 존중하여 통합청사 소재지는 현 도청이 위치한 남악신도시에 설치하는 것을 전제로 통합에 관한 논의를 이어가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통합청사 소재지 문제는 공론화 과정에서 시·도민간 다양한 이해관계로 인한 갈등이 발생하여 논의가 무산될 수도 있는 민감한 이슈이므로 통합청사 위치를 현 남악신도시로 확정하여 예측되는 갈등을 사전에 예방하여야 한다는 것이 전라남도의 입장이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영록 전남도지사, 농업마이스터 농업발전 선도 역할 당부 (2020-10-29 22:01:18)
구로구 신도림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밑반찬, 떡, 과일 등의 음식 관내 저소득 1인 가구 50명에게 제공 (2020-10-29 21:48:04)
인천항만공사, 중국 상해에서 ...
인천항만공사, 인천신항 ‘컨...
안산시, 택시 ‘앞좌석 비우...
성남시, 사회적 거리두기 2단...
인천 남동문학, 시화집 발간 ...
인천 남동구 ‘제10회 어린이 ...
윤준병 의원, 악취방지법·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