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7월11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해외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유닛 '코로나 여파에 북 외교 강경해질 듯…' 경제는 역성장....
등록날짜 [ 2020년04월30일 08시17분 ]

[여성종합뉴스]30일 영국의 경제 분석기관인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은 '코로나19 우려 속 북한의 고집 부리기'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북한 경제가 코로나19 여파로 한층 더 어려워졌을 것으로 추측하면서 이처럼 분석했다.
 

유닛은 "북한 특유의 벙커심리(전장의 벙커에서 위험이 진정될 때까지 마냥 기다리는 행태)에 코로나19 여파까지 겹쳤다"며 "북한 엘리트들은 외부 세계에 취약성을 보이지 않으려고 외교적으로 더 반항적이고 공격적인 입장을 취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이어 최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재개에도 이런 심리가 깔린 것으로 추정했다.

 

유닛은 "단기적으로 외교적 전망은 어둡다"며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이 올해 북한으로 하여금 미국과 외교 관계에 나설 가능성을 급격히 줄인다"고 평가하고 올해 북한 경제가 북한 내 코로나19 확산 여부와 관계없이 어려움에 처할 것으로 전망했다.


여기에는 중국내 코로나19 발생 이후 북한이 신속하게 1월 말 국경 봉쇄 등에 나선 데 따라 중국이나 러시아와의 교역이 준 영향도 작지 않은 것으로 관측됐다.

특히 국경 봉쇄 이후 물품 밀수 등 용도의 선박 활동도 줄어든 점을 거론하면서 "코로나19가 국제사회의 제재로는 성공하지 못한 북한의 해상운송 중단을 해냈다"고 분석했다.


또 유닛은 "수입 제한으로 비료 및 농기구 등이 부족해진 데다 북한 내 대규모 격리 조치로 봄철 파종 작업에도 차질이 생겼을 가능성이 있다"며 "올해 북한의 농업 생산은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수출 감소와 민간 소비 약화, 생산 차질 등이 겹치면서 올해 북한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줄 것"이라고 예상했다.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에 따르면 북한의 실질 GDP 증가율은 2017년과 2018년 각각 마이너스(-) 3.5%와 -4.2%로 경제가 역성장했으며 지난해는 1.8% 플러스 성장했다.
 

올려 0 내려 0
연합뉴스 (lymin000@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 백악관 '트럼프, 퇴직연금 중국주식투자 중단하라' 지시 (2020-05-13 03:18:09)
이란 코로나19 일일 사망 60명… (2020-04-26 20:36:28)
동행복권 로또 919회, 1등 당첨...
평택시, 코로나19 87~93번째 확...
인천해경, 정박 유조선에서 응...
평택시, 장기간 방치 청북 골...
인천해경, 실미도 해수욕장 물...
평택시, 코로나19 86번째 확진...
이승로 성북구청장 석계역 교...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