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5월27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해외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일본 언론 '한국, 의료 붕괴 막은 비결에'주목, 보도
도쿄(東京都)' 환자 급증으로 병상이 부족, 경증자 호텔에 수용하기로....'
등록날짜 [ 2020년04월03일 10시11분 ]

[여성종합뉴스/민일녀] 아사히(朝日)신문이 3일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가운데 한국에서 이탈리아와 같은 '의료붕괴'가 발생하지 않은 배경은 검사, 추적, 치료를 충실하게 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한국이 하루에 약 2만 건의 조사 능력을 보유하고 있고 최근에는 외국에서 입국한 이들을 통한 감염 확산 가능성을 경계해 인천국제공항에 16개의 '워크 스루 ' 검사 부스를 설치했다고 소개했다.

 
한국이 현금을 거의 사용하지 않은 '캐시리스' 사회라서 버스나 지하철 등 어떤 대중교통을 이용했는지도 파악할 수 있고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의 이동 경로를 파악하는 기반도 갖춰져 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특히 카드 사용 기록과 휴대전화의 위치정보시스템(GPS) 기록 등을 통합한 새로운 시스템을 운용해 "보건당국은 10분 이내에 감염자의 이동 경로를 특정할 수 있게 됐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아사히는 당국이 공개한 익명 정보를 토대로 확진자의 이동 경로를 지도상에서 파악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까지 개발돼 많은 사람이 이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런 조치가 방역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보기 때문에 사생활 침해라는 목소리는 크지 않다고 덧붙였다.


의료 태세와 관련해서는 대구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한 초기에 경증 환자가 입원하고 중증환자가 집에서 사망하는 사태가 있었으나 이후 중증 환자와 그렇지 않은 이들을 선별하는 태세를 갖춰 이런 문제를 해소했다고 신문은 평가했다.
 

아사히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자료(2017년 기준)에 의하면 한국이 1천명당 병상 수가 12.3개로 OECD 평균(4.7개)보다 많으며 애초에 의료 기반도 충실하다고 규정했다.

 

한국에는 일본과 같은 마스크 문화가 없지만 이번 코로나19 확산 사태를 겪으면서 지하철에서는 거의 모든 사람이 마스크를 쓰고 있고 미국이나 유럽처럼 당국에 의한 외출 금지 상황에 이르지 않았음에도 자율적으로 외출을 자제하는 등 "사람들의 방역 참가도 효과를 발휘하고 있는 것 같다"고 신문은 해석했다.

일본 도쿄도(東京都)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급증으로 병상이 부족해짐에 따라 경증자를 호텔에 수용하기로 했다고 요미우리신문과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언론이 3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올려 0 내려 0
민일녀 (lymin000@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 핵항모 브렛 크로지어 함장 '코로나19 확산...구조호소 서한 유출로 찍혀' 경질 (2020-04-04 12:14:15)
NHK, 일본 코로나19 신규확진 276명 '누적 3천483명↑' 급증세 보도 (2020-04-03 09:41:26)
양천구, 청년·신혼부부를 위...
성장현 용산구청장, 이상용 용...
고창 책마을 해리, 한국관광공...
완도해경, 실뱀장어 불법조업 ...
경기도 연인산도립공원, 묵은 ...
강동구 ‘생태친화 어린이집...
성장현 용산구청장 공약이행...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