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1월12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환경넷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태풍 '타파' 15시 제주 22시 부산 최근접 '물폭탄 주의'
오후 3시 현재 제주도 서귀포 남남서쪽 약 673㎞ 해상에서 시속 19㎞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
등록날짜 [ 2019년09월21일 19시49분 ]

[여성종합뉴스] 제17호 태풍 '타파'가 21일 오후 한반도를 향해 빠른 속도로 북상하고 있어 제주도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큰 피해가 우려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제주도 서귀포 남남서쪽 약 673㎞ 해상에서 시속 19㎞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강한 중형급 태풍인 '타파'의 중심기압은 965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7m(시속 133㎞)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350㎞로 전날보다 중심기압과 중심 부근 최대 풍속, 강풍 반경 모두 강해지거나 커졌다.
 

'타파'는 일요일인 22일 낮 동안 제주도 동쪽 해상을 통과해 밤사이 부산 앞바다를 지나 동해로 빠질 것으로 보인다.


시간대별로 살펴보면 22일 오전 9시께 서귀포 남남서쪽 약 220㎞ 해상을 지나 오후 3시께 서귀포 동남동쪽 약 70㎞ 해상을 통과할 전망이다.


이어 같은 날 오후 9시께 부산 남쪽 약 40㎞ 해상을 지나 23일 오전 9시께 독도 북동쪽 약 280㎞ 해상을 지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태풍 중심이 제주(서귀포)에 가장 근접한 시점은 22일 오후 3시로, 동남쪽 70㎞ 거리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부산에 가장 근접한 시점은 22일 오후 10시로, 30㎞ 앞바다에 있을 것으로 보고 기상청은 태풍 중심이 경남 남해안에 상륙할 가능성도 열어놓고  "현재 충청도 이남 지방에 불고 있는 비바람은 밤사이 점차 강해질 것"이라며 "특히 제주도와 남부지방, 동해안, 울릉도·독도는 내일부터 매우 심한 강풍과 호우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월파와 강풍으로 인해 해안과 섬 지역, 해안가 인근 내륙 등에서 심각한 인적·물적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니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후 4시 현재 수도권과 강원도 북부 등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태풍 예비특보(경보·주의보)가 발표돼 있다.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오후 1시 태풍 경보가 발효됐다.

22일 새벽 제주도 앞바다·제주도를 시작으로 점차 태풍 특보 발효 지역이 확대될 예정이다.


이미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오후 3시까지 하루 최대 순간 풍속은 전남 여수(간여암) 초속 30.1m(시속 108.4㎞), 제주도 새별오름 초속 25.8m(시속 92.9㎞), 경남 통영(매물도) 초속 25.3m(시속 91.1㎞) 등을 기록했다.


한편 '타파'는 말레이시아어로 메깃과 민물고기를 뜻한다.

올려 0 내려 0
박초원 (dlsgpfkrn82@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미니홈페이지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미세플라스틱 등 바다 쓰레기 심각성을 알리기 위한 축제' (2019-09-21 20:46:04)
파주시,ASF 의심 신고 '방역초소 55곳→70곳으로' (2019-09-21 12:19:25)
한국,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
평택시문화재단 설립을 위한 ...
안산시, 장애인전용 주차구역 ...
안산시, ‘1 운동부·1 산하기...
인천 동구,청렴한 공직문화 확...
인천 동구어린이급식관리지원...
인천 농업기술센터, 학교 교과...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