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23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환경넷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 북항 기름유출사고 '인천항만공사, 인천지방해양수산청, 해양경찰, 해양환경공단 등...' 각성 촉구
인천녹색연합, 만석부두 인근 선박해체작업과정에서 1천리터 기름 유출.....'해양환경관리법 위반' 관리미숙 지적
등록날짜 [ 2019년06월05일 20시13분 ]

[여성종합뉴스] 인천녹색연합은 5일 "사전에 충분히 방지할 수 있었던 사고로 관계 당국의 관리감독소홀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사고발생 후 대응 또한 형식적인 것에 그쳐 해양오염을 확산시킨 책임 또한 적지 않다"며 인천항만공사, 인천지방해양수산청, 해양경찰, 해양환경공단 등 관계 당국의 각성을 촉구했다.


지난 2일과 3일 오전 사이 인천북항 입구 만석부두 인근 선박해체작업과정에서 1천리터 이상 기름이 유출됐다며 주변지역의 CCTV를 확인한 결과 사고업체는 물이 들어와 있는 상태에서 해상에서 해체작업을 진행했고 이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기름유출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크레인 등을 설치하거나 육상에서 작업을 진행해야 함에도 해상에서 아무런 조치없이 해체작업을 진행하다가 절단된 선박의 선미가 바다에 빠진 과정에서  해양오염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또한 기름유출사고 발생한 지역은 항만시설인 계류인정구역으로 인천항만공사와 해양경찰 등 해양 당국의 무책임과 관리소홀이 오염확산을 불러왔다며 해양오염대응체계에 비상이 걸렸다. 
 

해양환경관리법 제111조에 의하면 ‘선박을 해체하고자 하는 자는 선박의 해체작업과정에서 오염물질이 배출되지 아니하도록 해양수산부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작업계획을 수립하여 작업개시 7일 전까지 해양경찰청장에게 신고하여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그러나 사고업체는 지난 5월14일 위 절차를 거치지 않고 선박 2척을 해상에서 해체작업을 실시하여 고발된 바가 있는 것으로 확인, 해체 선박은 방제선인 105청룡호로 해양환경공단이 해체조건부로 매각공고를 냈던 선박을으로 알려졌다.
 

올려 0 내려 0
민일녀 (lymim000@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 도내 주요 피서지 수질검사 실시 (2019-06-06 06:11:39)
목포시, 제24회 세계 환경의 날 기념행사 개최 (2019-06-05 12:00:39)
법제처, 프랑스 법제 기관 방...
화성시, 성폭력 가정폭력 통합...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광장 '20...
수원시 나눔 한마당 개최
김영록 전남도지사 태풍…인...
경기도, 생활적폐청산 도민제...
광주 북구, 2019 광주디자인비...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