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9월26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행정/국방/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여수 도심 외부순환도로 첫 신호탄 ‘웅천~소호 해상교량’ 첫삽
등록날짜 [ 2018년09월12일 22시12분 ]

여수 웅천~소호 간 해상교량 조감도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여수 돌산에서 경도~신월~웅천~소호로 이어질 도심 외부순환도로의 첫 신호탄인 웅천~소호구간 해상교량건설이 첫 삽을 떴다.


여수시에 따르면 12일 웅천 예울마루 광장에서 웅천~소호구간 해상교량건설 착공식이 열렸다.


웅천 예울마루 방면에서 바다를 가로질러 소호동으로 연결되는 이 도로는 총 길이가 1154m, 폭 26m의 4차로다. 이중 해상교량은 550m로 사장교가 220m, PSC거더교가 330m다.


사업비 670여억 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공사로 준공 예정은 2022년이다.


시는 해상교량을 포함한 웅천~소호 간 도로가 완공되면 도심 외부순환도로 기능을 해 여천권 교통체증을 크게 해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웅천에서 생태터널, 망마삼거리를 거쳐 여수시청까지 오가는 도로는 단일노선으로 교통정체가 심한데 웅천~소호 방면으로 차량이 분산될 것이기 때문이다.


특히 교량은 이순신 장군의 장검과 가막만을 순항하는 요트를 형상화 해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시는 지난 2015년 5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도로개설 기본계획용역을 한 후 2017년 10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설계·시공 일괄입찰방식으로 남양건설㈜ 등 4개사를 선정하고 설계를 완료했다.


시 관계자는 “웅천~소호 간 해상교량이 건설되면 장도 근린공원과 예울마루가 새 관광명소가 될 것”이라며 “소호동의 해변조명과 아름다운 밤바다가 어우러질 수 있도록 교량에 경관조명도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관리자만 송고 가능하도록 설정됨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순천시, ‘2019년 신규시책 319건 발굴’보고회 개최 (2018-09-12 22:16:44)
김선갑 광진구청장, ‘2022 광진플랜 설명회’개최 (2018-09-12 21:30:50)
이재정 의원, ”2014년 이후 투...
원유철 의원, 이산가족 상설면...
KISA, 한글날 맞이 ‘한글 도메...
인천경찰청, 11개 경찰관서 경...
인천공항, 10월 1일부터 다자녀...
박병석 의원, 작년 우리국민 ...
하태경 의원, 연간 버려지는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