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1월14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칼럼/독자투고/사설/논평/성명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기고문-생명, 그 고귀함을 위하여...
등록날짜 [ 2018년09월08일 00시17분 ]
거창경찰서 여성청소년계장 경위 신재호  [여성종합뉴스/거창경찰서 여성청소년계장 경위 신재호]최근 위험천만 “자해놀이”가 청소년들 사이에 유행처럼 번져 청소년 부정적 문화 확산을 다시금 생각해보게 한다.

자해놀이는 자신의 손목이나 팔등에 일부러 상처를 내고 그 사진을 찍어 인증샷 즉 SNS에 올리는 청소년들의 잘못된 문화의 한 단면이라고 보면 되겠다.

우리나라의 경우, 자살이 청소년의 사망원인 1위인데 여기에 더하여 “자해놀이”라니 참으로 할 말을 잃게 만든다.

‘자해러’ ‘자해계’ 라고 부르며 자해의 시도, 공유 등 하위문화가 확산되고 성인의 자살율 조금씩이라도 어가는데 청소년은 거꾸로 가고 있음이 어쩌면 우리 모두의 아픔이다.

하여 자해는 장난으로 한다지만 심하면 극단적 선택으로 이어지는 만큼 그냥 내버려 둘 수는 없지 않은가?

위기 청소년들의 복합적 원인도 있지만 주 원인적 문제로 학업스트레스, 가정불화, 교우문제등과 얼마 전 방영된 일부 방송 가요를 통해 급속히 번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어 사회 문화적인 분위기도 한 몫을 차지, 이에 대한 규제도 필요하다고 본다.

개인적으로 긴 시간 학교담당으로 근무하며 청소년들의 면면을 살펴보면서 함께 했고 그들의 애로와 문제를 숱하게 다루어 왔다.
 
그들은 매우 힘들어 하면서도 자해로 고통이나 괴로운 감정의 호소, 멍한느낌에 대응하여 살아있음을 느낌, 주의 사람의 관심이나 집중을 받는 것이 가능한 사실 등이 자해행동을 강화 시키고 또 나아가 어떤 더 강한 자극의 원함을 느낄 때 그것이 잘못 분출이 되면 자살로이어진다고 판단이 되었다.

강한 규제도 필요하지만 왜 그런지 이유를 이해하고 과정을 파악하는 게 우선되어야 한다.원인적 문제를 해결하면서 자존감을 향상시키는 노력을 배가 하고, 생명, 그 고귀함과 소중함을 무엇보다 우선시 하게 하도록 그들의 아우성에 경청하고 공감, 지지, 격려, 소속감을 심어주고 더 이상 확산되기 전 대책이 꼭 필요하다.

어떻게 할 것인가? 미래의 이 나라 기둥인 청소년들이 올바르게 성장하여  희망차게 살아가는 모습을 보기위해서 말이다.
올려 0 내려 0
백수현 (boys031@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기고문-소화전 주변 5m이내 주·정차금지는 선택이 아닌 필수 (2018-09-08 21:13:24)
완도해양경찰서 수사계장 경위 최근주 기고, 태풍과 바다 그리고 해양경찰 (2018-08-31 14:22:17)
옹진농협' 야놀사랑나눔 마켓'...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광역단...
구로구, 관내 취약계층 700가구...
서울 노원구, 2019년 상반기 공...
은평구, 민선7기 구정비전과 ...
경기도, 지하철역사에서 만나...
인천시, SK 제6대 트레이 힐만 ...
현재접속자